[인터뷰]'재계약' 최순호 감독의 마지막 도전 "이제 우승 도전해봐야죠"

본문 바로가기

국내축구

[인터뷰]'재계약' 최순호 감독의 마지막 도전 "이제 우승 도전해봐야죠"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profile_image LV.3 아이린♥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0회 작성일 18-11-07 11:14
월드컵톡

본문

"내후년 쯤 우승 한번 도전해봐야죠."

최순호 포항 감독이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는다. 

최 감독이 '친정' 포항과의 동행을 이어간다. 포항은 5일 '최 감독과 재계약에 합의했다'고 발표했다. 사실 외부에서는 최 감독의 거취를 두고 여러 이야기가 나왔다. '포항이 최 감독과 재계약 하지 않을 수도 있다'는 소문이 꽤 신빙성 있는 톤으로 흘러다녔다. 하지만 결국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. 최 감독은 "상위 스플릿행이 확정된 후 이야기를 나눴다. 다른 선택을 할 이유가 없었다. 협상 시작 일주일도 되지 않아 도장을 찍었다"고 했다.

최 감독의 말대로였다. 포항과 최 감독, 최 감독과 포항 모두 서로를 외면할 이유가 없었다. 포항은 최 감독 부임 후 꾸준히 상승곡선을 그렸다. 최 감독은 포항이 강등 위기에 놓였던 2016년 10월 지휘봉을 잡았다. 12년만의, 친정으로의 복귀였다. 최 감독은 팀을 빠르게 장악하며 9위로 K리그1 잔류를 이끌어냈다. 최 감독의 축구가 본격화된 2017시즌, 비록 상위 스플릿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공격적인 축구로 호평을 받았다. 팀 최다 득점 2위(64골)와 최소 무승부(7무)를 기록하며 7위에 자리했다. 

포항은 올 시즌 마침내 상위 스플릿 진출에 성공했다. 3년만의 일이었다. 4일에는 4년간 이어온 수원 징크스마저 넘으며 4위로 점프,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기시권에 두고 있다. 최 감독식 축구가 완전히 자리잡았다. 성적 외에도 지난 2년간 유소년 지도자들과 협의를 통해 연령별 카테고리를 재정립하고 훈련 프로그램 매뉴얼을 보완하는 등 포항 선수단 구성의 근간인 유스 시스템을 정비했다. 최 감독은 "적어도 지금까지는 계획한대로 진행되고 있다"고 웃었다. 

여기서 만족할 수는 없다. 최 감독은 "시간을 더 얻었으니 이제는 더 구체적이고, 과감하게 할 때"라고 했다. 최 감독은 과정을 중요시한다. 그는 각론 보다는 총론을 강조한다. 세밀한 부분 보다는 기본적인 틀을 만드는데 공을 들인다. 경기에 대한 평가도 결과 보다는 과정을 본다. 형태만 유지된다면 그 팀이 가진 수준만큼 성적을 거둘 수 있다는 것이 최 감독의 지론이다. 2년 간 선수단을 꾸리고 지도하며 그 '틀'에 대한 자신감을 얻었다. 이번 동계훈련에서도 그간 했던 전술 훈련의 핵심만을 추려 반복시킬 계획이다. 

이제는 한단계 도약해야 할 시점이다. 전술만으로는 한계가 있다. 결국 선수들이 올라서야 한다. 최 감독은 "아직도 도전했다가 실패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을 갖고 있는 선수들이 있다. 시도를 하지 않으면 잃는 것은 없지만 얻는 것도 없다"고 했다. 팀 수준을 높이기 위해 선수 영입에도 많은 공을 들일 계획이다. 포항은 시즌 중 이석현, 떼이세이라, 김지민, 김도형 등을 영입해 재미를 봤다. 최 감독은 "구단이 예전처럼 큰 돈을 쓸 수 없는 만큼 아래쪽 리그도 살펴봐야 한다. 무명 선수를 일류 선수로 키운다면, 지원하는 쪽에도 요구를 할 수 있는 명분이 생긴다"고 했다. 포항은 일단 일찌감치 스카우트를 남미로 파견해 새로운 외국인 선수를 지켜보는 한편, 내셔널리그, K3리그 등도 주시하고 있다. 

최 감독은 자신감이 넘쳤다. 언제나 덤덤한 그지만 "지금의 분위기라면 분명 더 나아질 수 있을 것 같다"고 힘주어 말했다. "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았지만, 다음 시즌에는 우리 힘으로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노려봐야죠. 그 다음해에는 우승도 도전해봐야 하지 않겠어요." 최 감독의 마지막 도전이 시작됐다. 
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897건 1 페이지
국내축구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/ 추천 / 비추천 날짜
공지 profile_imag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/ 0 / 0 11-09
공지 profile_imag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/ 0 / 0 10-11
공지 profile_imag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/ 0 / 0 08-10
894 profile_image LV.2 영국지킴이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/ 2 / 0 11-15
893 profile_image LV.3 아프리카청춘이다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/ 2 / 0 11-15
892 profile_image LV.3 아프리카청춘이다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/ 0 / 0 11-15
891 profile_image LV.2 춤추는포그바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/ 1 / 0 11-14
890 profile_image LV.2 춤추는포그바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/ 0 / 0 11-14
889 profile_image LV.3 급식1인분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/ 0 / 0 11-12
888 profile_image LV.3 트둥이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/ 1 / 0 11-12
887 profile_image LV.3 트둥이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/ 0 / 0 11-12
886 profile_image LV.3 아이린♥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/ 2 / 0 11-09
885 profile_image LV.2 영국지킴이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/ 1 / 0 11-09
884 profile_image LV.3 트둥이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/ 2 / 0 11-09
883 profile_image LV.3 아이린♥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/ 0 / 0 11-08
게시물 검색
사이트 내 전체검색

회원로그인

월톡 이슈 더보기


그누보드5
Copyright © worldcup.co.kr All rights reserved.